김명재

김명재

개발자의 일이관지一以貫之

공자께서 말씀하셨다. "삼아! 나의 도는 하나로 관통된다(一以貫之)." 증자는 "예" 하고 주저 없이 대답하였다. 공자께서 나가시자 문인들이 물었다. "무슨 말씀이십니까?" 증자가 말하였다. "선생님의 도는 충(忠)과 서(恕)일 뿐입니다. - 공자,
-->